2019-12-13 Fri
 
민주노총 믹서트럭업계 접수 노린다
2019-06-05 14:10 69


부산·경남 레미콘업계, 믹서기사들 민노총 가입에 ‘비상’


운송비 인상 우려에 레미콘업계 전전긍긍

부산·경남 레미콘업계가 믹서트럭사업자의 민노총가입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이 레미콘 분과 신설을 위해 조합원 확보에 나서는 과정에서 지방 레미콘사와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레미콘업체는 소속 믹서트럭 운전기사들의 민주노총 가입을 막기 위해 공장을 멈추는가 하면 민주노총은 가입을 저지하는 업체들의 레미콘이 건설현장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건설사를 압박하고 있다.
지역 레미콘업계에 따르면 부산경남레미콘산업발전협의회 소속 37개 레미콘 업체는 지난 9일부터 닷새간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협의회는 골재 등 원재료 가격과 운송비가 급등한 여파로 수익성이 줄어들어 업체들이 가동을 멈췄다는 입장이지만, 일각에서는 믹서트럭 운전기사들의 민주노총 가입을 막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린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부산과 양산, 진해 등 경남권 내 31개 레미콘사 소속 운송업자들은 민주노총에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아직까지 가입하지 않은 6개사에 대해 업체가 소속 운전기사들의 민주노총 가입을 의도적으로 막고 있다고 보고 지역 건설사를 압박해 해당 기업들의 물량 납품을 막는 방식으로 압박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역 레미콘사 한 관계자는 “건설현장에 특정 레미콘사의 물량을 받지말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내일부터 공장가동이 재개되지만, 해당 레미콘사의 경우 주문 조차 들어오지 않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또 민주노총 가입을 안한 운송업자에게는 앞으로 부산에서 일절 운송업을 못하도록 방해한다는 식으로 협박까지 한걸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레미콘사가 운송업자들의 민주노총 가입을 꺼려하는 이유는 단연 ‘운송비’ 때문이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운송료가 높은 울산의 경우 1회 레미콘 운반 기준 4만5000원 수준이다.
오는 7월에는 업계 최초로 5만원을 넘어설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업계에서는 부산·경남권 운전기사들이 민주노총에 가입할 경우 비슷한 수준의 운송료를 지불하게 될 것으로 보고 소속 운전기사들의 가입을 만류하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경기가 좋을 때는 운송비를 올려주는 것이 맞지만, 수요는 줄고 골재값까지 올라간 상황에서 터무니없는 운송료를 요청한다면 기업을 운영할 방도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2월 건설노조 레미콘분과 신설을 위해 3억∼4억원의 예산을 편성하는 한편 사업 추진을 위한 집행부를 꾸렸다. 이후 지난 4월부터는 부산과 경남권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에 들어갔다. 현재 민주노총이 부산과 경남권을 중심으로 조합원 모집에 들어간 배경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알려진바 없다. 다만 기존 민주노총 가입률이 높은 울산과 가까워 인접한 지역부터 세력을 늘려나가려는 의도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경남레미콘업계는 “민노총 가입을 하지 않은 운송업자들에게도 앞으로 운송업을 못하도록 방해하겠다는 협박 의혹도 있어서 전체 믹서트럭 운전자들의 가입은 사실상 시간문제”라고 우려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부산·경남권 운전기사들이 민노총에 가입할 경우 울산수준의 높은 운송료를 지불하게 될 것으로 보고 소속 운전기사들의 가입을 만류해왔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 2월 건설노조 레미콘분과 신설을 위해 3억∼4억원의 예산을 편성하는 한편 사업 추진을 위한 집행부를 꾸렸다.
이후 지난 4월부터는 부산과 경남권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조합원 모집에 들어갔고 불과 한달여 만에 부산·경남권을 접수한 셈이다.

IP : 59.10.2.xx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