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Mon
 
“바닷모래업계 생존권 보장하라”
2019-06-05 14:11 75


인천 골재협회 결의대회 열어 편파행정 성토


환경단체·어민 반대로 심의 지연
“규정없이 말 바꾼 인천해수청, 생존권 지켜달라”


“수백억원에 달하는 선박과 장비가 몇 개월째 먼지만 쌓여가고 있습니다. 해사 채취 허가가 나지 않아 업체들이 줄도산할 위기에 처했습니다.”
인천지역 해사 채취 업체 14개사로 구성된 ‘골재협회 인천지회’(이하 인천골재협회)는 지난 5월 20일 인천지방해양수산청 앞에서 300여명(주최측 추산)이 모인 가운데 결의대회를 열었다.
한국골재협회 인천지회 15개 회원사와 인천항운노조, 선박수리 관련 업체 등 60여개 단체 소속 직원과 가족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여기에 자월면·덕적면 등 주민도 함께 했다.
이들은 인천해수청의 선갑도 바닷모래 채취 해역이용영향평가(본안)보고서 4차 보완과 관련해 인천해수청의 부당한 편파 행정에 대해 강하게 항의했다.
시위에 참가한 이들은 “해사 채취 업계의 생존권을 보장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바닷모래 채취 허가를 촉구했다.
인천골재협회는 2023년까지 선갑도 주변 해역에서 5천㎥의 바닷모래를 채취하겠다는 계획서를 2017년 8월 인천 옹진군에 제출했다.
하지만 인천해수청의 해역이용영향평가 보완 요구로 사업 추진이 지연되고 있다.
인천골재협회가 해사 채취 허가를 받으려면, 인천해수청 해역이용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해야 한다.
인천골재협회는 바닷모래 채취 기간과 양을 각각 3년, 1천785㎥로 줄여 행정 절차를 밟고 있는데, 환경단체와 어민들의 반대가 계속되고 있어 심의 진행이 더딘 상황이다.
2년 가까이 바닷모래 채취가 이뤄지지 않아 업체들의 어려움은 커지고 있다.
인천 앞바다의 경우, 옹진군 굴업도 해역 바닷모래 채취 사업은 2017년 9월 종료됐다. 
상당수 업체가 매출이 없어 휴업에 들어갔거나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는 게 인천골재협회 설명이다.

IP : 59.10.2.xxx